로그인 l 회원가입 HOME l 장바구니조회주문내역조회동영상 Q&A게시판이용안내사이트맵
  시험공고
교육·시사자료실
학습자료실
문제복원
정오표
-->
 

Home > 오현준 교수님 수험소식 게시판
[교육비평1]89년 그후 19년...2009년 12월 11일 한 해임교사의 편지 14
오현준 2008/12/25 7174
해임을 앞 둔 마지막 글

내일, 오전 수업을 마치고
조퇴를 쓰고,
한 시에 있을 기자회견을 위해
서울시 교육청으로 가야해요.

징계 통보를 받을 방학 전까지는 아마,
학교에 나갈 수 있겠지만...
방학을 하고 난 2월, 그리고 아이들 졸업식에는
함께 하지 못하게 될 것 같아
잠도 오지 않는 이 밤에 마지막 편지를 썼어요.

쓰면서, 울면서,
그렇게 편지를 다 쓰고,
멍하니 컴퓨터 앞에 앉아있습니다.

아이가 뉴스를 보고 제게 전화를 했습니다.
어어엉 하며 전화기를 붙들고 큰 소리로 울어버리더라구요...
'그래, 난 당당해.'
'혼자가 아니니까 괜찮아.'
하고 억지로 참았던 울음이,
그 아이 울음소리에 그만 터져나오고 말았어요.

"선생님 우리 그럼 헤어져야 하는 거잖아요.
졸업해도 나는 선생님 찾아갈려고 했는데...
그래서 중학교 가서 교복 입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아,
어찌해야 하나요...
내일 학교에 가서 아이들 얼굴을 어찌 봐야 할까요...

그저, 가슴이 먹먹할 뿐...

알려주세요.
알려주세요.
지금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어머님들께 드리기 위해 쓴 마지막 편지 올려봅니다...



어머님들께 드리는 마지막 편지

처음 아이들을 만나던 날이 생각납니다.
혹시나 첫날 만났는데 교실이 어지러울까
전날 아이들 만날 교실에서 정성껏 청소를 하고
꿈에 부풀어, 가슴 설레이며, 아이들 책상 위에 꽃을 올려두었지요.
음악을 틀고, 추운 몸을 덥혀주려고 정성껏 물을 끓여두었습니다.
하나, 둘, 자리를 채운 반짝이는 눈동자들을 앞에 두고
저는 ‘인연’에 대해 이야기 들려주었어요.
너무나 소중한 인연이라고, 억 겁의 인연이라고...

그렇게, 처음 만났고,
이 좁은 교실에서 일년 가까운 시간이 지나는 동안
먹고, 뒹굴고, 한 몸 같이 지내던 시간.
그 시간들을 뒤로 하고
이제 눈물로 헤어져야만 하게 되었음을 전하는 지금 제 마음을
차마 이 몇 글자 속에 담아낼 수가 없네요...

어제 오후, 저는 서울시 교육청으로부터
‘해임’ 의 통보를 받았습니다.
교직에 처음 발 디딘 지 이제 3년.
해마다 만나는 아이들의 맑은 눈망울에
만약 신이 계시다면, 내게 이 직업을 주셨음에
하루하루 감사하던 나날이었습니다.
그런 저에게서 이제 서울시 교육청이,
제 아이들을 빼앗아가려 하고 있습니다.

해임의 이유는,
성실의무 위반, 명령 불복종이랍니다...
제가 너무 이 시대를 우습게 보았나 봅니다.
적어도 상식은 살아있는 곳이라고, 그렇게 믿고싶었는데...
옳지 못한 것에는 굴하지 않겠다고, 그렇게 이를 앙 다물고 버텼는데...
시대에 배신당한 이 마음이 너무나 사무치게 저려옵니다.

‘그러게 조용히 살지...’
왜 그렇게 살지 못했을까요?
이 아이들 앞에서 떳떳하고 싶었어요.
학원에 찌들어 나보다 더 바쁜 아이들에게,
시험 점수 잘못 나올까 늘 작아지는 아이들에게,
더 이상 우리 서로 짓밟고 경쟁하지 말자고
우리에게도 당당히 자기 의견 말할 권리가 있다고
그렇게 말해주고 싶었어요.

후회하느냐구요...?
아니요,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이 시대가
양심있는 사람들이 살기엔 너무나도
잔인하고 폭력적이었음을 새삼 깨달으며,
공무원으로 성실하게, 명령에 복종하며 바닥을 기기보다는
교육자로서 당당하게, 양심의 목소리를 내겠다고 다짐해봅니다.

그럼에도 다시 후회하느냐고 물으신다면...
이 폭력의 시대를 알아보지 못하고
조용히, 입 다물고 살지 못하고
이렇게 무력하게 아이들을 빼앗기는 이 모습이
가슴이 터지도록 후회스럽습니다.

울고, 웃고, 화내고, 떠들고, 뒹굴며
늘 함께했던
아이들만이 유일한 삶의 희망이었던 저는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나,
그저 먹먹한 가슴 부여잡고 눈물을 삼킵니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아이들 서른 둘 얼굴이 하나하나 눈 앞을 스쳐 지나가
눈물이 쏟아져 화면이 뿌옇습니다...
이렇게 아끼는 내 자식들을 두고
내가 이곳을 어떻게 떠나야 할까...
졸업식 앞두고 이 아이들 앞에서
하얀 장갑을 끼고 졸업장을 주는 것은
저였으면 했는데...
문집 만들자고, 마무리 잔치 하자고,
하루종일 뛰어 놀자고,
그렇게 아이들과 약속했는데...

죄송합니다.
이렇게 떠나야만 하는 마음,
꼭 이해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적어도 더러운 시대 앞에
굴하지 않은 가슴 뜨거운 한 사람이 있었다고,
그렇게 여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2008년 12월 11일 목요일 한울미르반 담임 최혜원 올림


32 [2010'11.08]체벌 전면금지 1주일. 슬픈 체벌의 추억 오*준 2010/11/08 5546
31 [2010.11.04]자폐아 뇌속 편도체, 정상아보다 크다. 오*준 2010/11/05 5781
30 [2010.10.29]평생학습계좌제 시행(www.all.go.kr) 오*준 2010/11/05 5788
29 서울학생 '방과후 학교' 참여율 꼴찌 오*준 2009/11/20 6153
28 30초간 눈알 운동은 창의력을 향상시킨다. 오*준 2009/11/20 6257
27 교장공모제, 모든 국공립 초중고로 확대 오*준 2009/11/19 6359
26 전교조, 교원평가 논의 참여 확정 오*준 2009/11/13 5311
25 시도교육청 총액인건비제 2011년 전면시행 오*준 2009/10/12 6161
24 [공무원]올해 7급 국가직 교행직 242.8대 1 오*준 2009/06/11 5618
23 [공무원] 내년부터 공무원 시험 자격증 가산점 축소된다. 오*준 2009/06/11 6837
22 학교무료급식 시대를 열자 오*준 2009/06/11 6346
21 [교육]그들만의 교장공모제 오*준 2009/06/11 6505
20 [전교조20년]교사를 위한 변명 오*준 2009/06/10 6955
19 [교육비평6] 누가 이 아이들을 울리나-해직교사 관련 논평- 오*준 2008/12/25 7142
18 [교육비평5]해직교사의 마지막 수업 그리고 그 뒤 오*준 2008/12/25 7303
17 [교육비평4]해직교사에게 보내는 편지 오*준 2008/12/25 7315
16 [교육비평3]파면과 해임, 그 정당성을 넘은 '야만성' 오*준 2008/12/25 7619
15 [교육비평2]일제고사 거부교사 7명에 파면, 해임 오*준 2008/12/25 7452
14 [교육비평1]89년 그후 19년...2009년 12월 11일 한 해임교사의 편지 오*준 2008/12/25 7174
13 <시대통쾌> 조중동 지면 대폭 축소 오*준 2008/06/23 7673
12 <교육걱정> 교육바꾸라 했는데 사람만 바꿨다. 그 물에 그 사람 오*준 2008/06/23 7510
11 <이 사람> 히딩크(He Think)의 놀라운 마법 그것은 보편적 진리 오*준 2008/06/23 7541
10 <시대비판> 진중권의 촛불집회 단상 오*준 2008/06/23 7197
9 <시대비판> 죽 쒀서 쥐밥주기 오*준 2008/06/23 7452
8 <시대공감> 촛불은 어디로 갈까? 오*준 2008/06/23 6822
  [ ]      
 
   
   
  동영상강의
  교재안내
  수험소식
  학습상담
고정하기